문화예술 속 아바이마을

영화 만추 (1981) 김수용 감독

957 2017.02.07 15:14

본문

영화 만추 (1981) 김수용 감독

김혜자와 정동환 주연, 1966년 이만희 감독의 작품 리메이크. 영화속에 속초 갯배와 아바이마을 초입의 풍경이 생생하게 나옴.

제21회 대종상 각본상, 촬영상, 제2회 마닐라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김혜자) 수상.

 

영화속의 아바이마을 풍경

 

1186794e54c0599e1aa13a24abf51c2e_1489546387_4594.JPG

 

1186794e54c0599e1aa13a24abf51c2e_1489546387_6621.JPG


1186794e54c0599e1aa13a24abf51c2e_1489546387_8404.JPG


1186794e54c0599e1aa13a24abf51c2e_1489546388_0019.JPG


1186794e54c0599e1aa13a24abf51c2e_1489546388_1788.JPG


1186794e54c0599e1aa13a24abf51c2e_1489546388_3428.JPG


1186794e54c0599e1aa13a24abf51c2e_1489546388_5024.JPG


1186794e54c0599e1aa13a24abf51c2e_1489546388_7023.JPG


1186794e54c0599e1aa13a24abf51c2e_1489546388_8662.JPG


1186794e54c0599e1aa13a24abf51c2e_1489546389_0362.JPG 

 

줄거리

살인죄로 복역중이던 모범수 혜림은 형기를 2년 남기고 특별휴가를 받아 어머님 산소에 가려고 강릉행 열차를 타는데, 그곳에서 범죄조직에 휘말려 쫓기던 청년 민기를 만난다. 민기의 집요한 접근으로 수형생활중 얼어 붙었던 마음이 녹은 혜림은 민기와 사랑을 나누는데, 멀리 도망가자는 민기의 권유를 뿌리치고 혜림은 교도소로 돌아 온다. 혜림은 2년전 오늘 호숫가 공원에서 다시 만날것을 약속하고 출옥하여 눈을 맞으며 민기를 기다리나 민기는 경찰에 체포되어 형무소에 갇혀있고, 기다림에 지쳐 상처받은 혜림은 어디론가 간다.  

 

감상하기 - 한국영화데이타베이스 (유료)
http://www.kmdb.or.kr/vod/vod_basic.asp?pgGubun=04&nation=K&p_dataid=03566&keyword=%EB%A7%8C%EC%B6%94